::::::::경상도 심청이 이바구를 시작하면서:::::::::

우리 사회에서 대부분의 아이들이 제일먼저 접하는 장애인이 심학규 즉 심봉사가 아닐까 싶
다. 몰락한 양반가문의 허세에다 어눌하고 주책없고 가난뱅이 심봉사가 갓난장이 심청이를
안고 동냥젖을 얻어 먹여 키웠다.

심청이가 자라자 딸에게 동냥질과 삯일을 시키다가 개울에 빠져 자신의 처지는 생각도 하지
않고 자기 눈뜨고자 공양미 삼백석 시주를 약속하여 결국 심청이가 팔려가게 된다. 딸 팔아
먹고 얼마간의 돈이 생겼으나 뺑덕이네에게 다 털리고 거지가 되어 맹인잔치에 나타나 그리
운 딸을 만나 눈을 뜨는 심봉사 심학규 말이다.

오랫동안 장애인복지 일선에서 일하면서 많은 사람들에게서 장애인에 대한 인식을 심봉사에
게서 받는다는 느낌을 지울 수가 없었다.

대부분의 사람들이 길에서 장애인을 만나면 불쌍하고 더럽고 무섭고 징그러워서 피해 가는
이상한 나라 사람으로 취급한다. 그 이면에는 엄동설한에도 맨발로 지하도나 육교에서 엎드
려 구걸하는 장애인들의 처량한 모습과 이 같은 장애인들의 어렵고 힘든 상황들을 확대 재생
산 해내는 우리 사회의 구조적 모순이 도사리고 있음에는 틀림이 없다.

그러나 어릴 때부터 일년에 한 두 번씩은 어떤 식으로든 접하게 되는 심봉사의 모습이 우리
들 의식에 깊이 각인 되지 않았나 싶었던 것이다.

이제 우리들 의식에 부정적으로 심어진 심봉사의 불쌍하고 가련한 누더기를 벗겨내고 알록달
록 새옷을 입혀 함께 울고 함께 웃을 수 있는 허물없는 이웃으로 받아들이게 하고 싶다. 우
리는 운명공동체니까...

새천년!

'삶의 질'을 논하는 복지사회에서도 국가나 사회는 그 직무를 유기한 채 아직도 심청이의 지
고지순한 효성에만 과중한 짐을 지우고 있다. 이제 심청이의 어깨에 걸린 그 무거운 짐을 우
리 모두가 조금씩 덜어내어 나눠 가질 수 있으면 좋겠다.

별을 안을 수 있는 너그러운 마음으로 나를 비우고 서로 나누어서 사랑하고 용서하고 화합하
는 상생의 참 세상으로 가는 길에 잠깐 자신을 돌아 볼 수 있는 계기를 만들어 보고자 하는
작은 바람의 시작이다. 어쩌면 그날은 영원한 바람에 불과할지도 모르지만.


 

무용지용을 꿈꾸면서


임오년 가을에


하사가 이복남

 

<*임오년 가을부터 매주 토요일마다 연재할 예정입니다. 중간에 혹시라도 매주의 약속을 못 지킬지라도
양해하여 주시기를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