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사가는 하늘 사랑 가족입니다.    
이복남의낮은목소리
하사가
홈소개 | 상담안내 | 후원&재정 |
상담실
  장애상담 |의료상담 | 법률상담 | 성상담 | 결혼상담 | 구 장애상담게시판 |
자료실
  보도자료 | 뉴스 | 상담정보 | 관련기관 | 복지행정 | 문화향기 | 복지혜택 | 관련법 | 특수교육 | 정책제안 |
인식개선
  경상도심청이 | 첫째마당 | 둘째마당 | 셋째마당 | 넷째마당 | 다섯째마당 |독자마당 | 경상도사투리사전 |
무용지용
  건강&질병 | 지혜와정보 | 숲속의빈터 | 자유게시판 | 장애인의 유토피아 | 희로애락 | 체육관련
 newsimchung1
첫째마당 : 심학규 눈멀다
작성일 2002-09-28 (토)
첨부#2 1033204341.jpg (0KB) (Down:613)
ㆍ추천: 0  ㆍ조회: 6717    
첫째마당 4. "아이구짜꼬! 눈티이가 반티이네"

▲<과거시험장 : 전주 李漢七님의 포토앨범>

저녁늦게야 삯일에서 돌아온 곽씨 부인은 불도 켜지 않은 깜깜한 집안이 이상했습니다.

"보이소. 주무시능교?"

방문 밖에서 불러 보았지만 대답이 없었습니다. 불안한 마음으로 방문을 열고 들어가 방안을 더듬어서 호롱불을 밝혀보니 남편이 없었습니다.

"생진 안하던 짓을. 이 양반이 어데를 갔을꼬?"

곽씨 부인은 이웃에 사는 귀덕이네를 찾아갔습니다.

"자로오이소. 그란데 다 저녁에 우짠 일인기요?"

부엌에서 설겆이를 하고 있던 귀덕어미가 행주치마에 손을 닦으며 나왔습니다.

"저어 우리집 양반 못 보셨능교?"

"아까 저녁다배 저어기 과수원 뒤 김진사댁 1)선산쪽으로 올라가는 것 같더이만 아직도
안 왔는가베."

"우짜꼬 이 양반 한테 무신일이 생긴기 아니까예?"

"얄구져라, 설마 무신 일이야 있을라꼬?"

"아임미더. 생진 이런 일이 없었다 아임미꺼?"

곽씨 부인과 귀덕어미의 이야기가 길어지자 귀덕아비가 무슨일인가 싶어 삽짝밖으로 나왔습니다.

"와, 무신일이고?"

"우리집 양반이 안 보인다 아임미꺼."      

"그 참 벨일이네. 밤낮으로 글만 읽는 양반이 이 밤중에 어데를 갔을꼬. 한 분 찾아 보입
시더."

귀덕아비는 이웃집 남정네들 몇 사람을 불러 오더니 관솔횃불을 만들어 앞장을 섰습니다. 과수원을 지나 선산으로 접어들자 마침 초아흐레라 상현달이 구름속에서 얼굴을 내밀었는데 앞서가던 귀덕아비가 소리치며 달려 나갔습니다.

"저짝에 먼가 있는 것 같심더. 쌔기 와 보이소"

다가가서 횃불을 비쳐보니 심학규 그 양반이었습니다. 혼절해 있었는데 얼굴은 온통 피범
벅이었습니다. 곽씨부인은 남편 위에 엎어지며 울음을 터뜨렸습니다.

"아이고 이 일을 우짜꼬. 우짜믄 좋노. 보이소 정신 좀 채리이소. 우짜다 이리 됐능교?"

아무리 흔들어 보아도 심학규는 대답이 없었습니다.

"아이구짜꼬! 눈티이가 반티이네"

뒤 따라온 귀덕어미도 어쩔줄을 몰라했습니다.  

"안되겠심더. 퍼떡 집으로 엥깁시더"

귀덕아비가 덜쳐업고 집으로 왔는데 방안에 내려놓고 보니 심학규의 얼굴은 참혹했습니다. 얼굴은 퉁퉁 부어올라 눈코를 가릴 수도 없고 여기저기 뻘건피는 엉켜 붙어 굳어 있었
습니다. 놀라서 멍한 곽씨 부인에게 귀덕아비가 소리쳤습니다.

"머 하능기요. 아지매는 퍼떡 물 좀 떠 오소"

귀덕아비는 무명수건을 물에 적셔 피를 닦아 내면서 혀를 찼습니다.

"쯧쯧 이 양반이 다리를 헛 짚어서 꼬챙이나 어데 깃티에 눈을 찔릿는가베. 아지매는 손발
이나 좀 문때 보소."

이웃에 살아 곽씨부인과 귀덕어미는 터 놓고 지냈지만 평소 귀덕아비는 심학규를 좋아하
지 않았습니다. 쥐 뿔도 없이 마누라에게 삯일을 시키면서도 꼴에 양반입네하고 2)공자왈
맹자왈 하는 양이 아니꼬왔던 것입니다. 그렇지만 이렇게 다친 사람을 그것도 이웃사촌인
데 어쩌겠습니까.

"내 패내끼 읍내가서 의원 모셔 올낀께 아지매는 손발이나 부지러이 문때고 있서소"    

곽씨부인은 맥을 놓았습니다. 귀덕어미가 아궁이에 불을 지펴 데운 물을 놋대야에 떠왔습니다.

"보소, 양반댁이, 이라고만 있을란교. 퍼떡 뜨신물 적시가 손발 좀 문때 보소"

곽씨 부인은 그제서야 정신이 들었는지 눈물 콧물을 훔치며 더운 물에 적신 수건으로 심학규의 손바닥을 문질렀습니다.

"우짜다가 이 지경이 됐을꼬. 그는 만다꼬 갔을꼬."
 
귀덕아비가 의원을 모셔올 때까지도 심학규는 깨어나지 못했습니다. 심학규를 살펴본 머리가 희끗한 중늙은이 의원은 고개를 절래절래 흔들었습니다. 의원은 몇 군데 침을 놓고 약가루를 개어서 상처에 붙이고 무명수건으로 눈을 가렸습니다.

"눈을 다친 모양인데 세상 다시 보기는 다 그런 것 같심미더. 상채가 안 도지도록 약이나
잘 대리 매기소."            

새벽녘이 다 되어서야 정신이 돌아온 심학규는 '내 눈, 내 눈'하며 몇 번이나 눈을 만져보
더니 다시 혼절해 버렸습니다. 곽씨 부인은 일도 못나가고 일이 다 뭔가. 죽을둥 살둥
허둥대며 그러나 의원이 준 약을 지극정성으로 달여 먹었으나 상처는 잘 낫지 않았습니다.

"이래 다치갖고 목숨보전 한 것만도 하늘이 도운기라예. 약이나 자알 대리 매기소"

의원은 올 때마다 수건을 풀어서 새 약을 붙이고 침을 놓고 약을 주었으나 갈 때는 고개
를 절래절래 흔들고는 혀를 차며 갔습니다.  

*****
1) 선산(先山) : 조상의 무덤, 또는 무덤이 있는 곳. 선묘(先墓). 선영(先塋).

2) 공자왈맹자왈(孔子曰孟子曰) : 공자왈 맹자왈 한다. 글방 선비들이 일하지 않고 실천
은 하지 않으면서 다만 공맹(孔孟)의 전적(典籍)을 읽으며 공리공론(空理空論)만 일삼음
을 보고 하는 말.


추천
  0
3500
21 둘째마당 시작합니다 2004-01-03 5599
20 첫째마당 '심학규 눈멀다'를 끝내면서 2003-01-11 4685
19 첫째마당19. 남편을 살려 줄 사람은 소경 판수 밖에 없을 것 같아.. 2003-01-11 4416
18 첫째마당18. 머라꼬예? 소갱이 배슬이란 말인기요? 2003-01-04 4336
17 첫째마당17. 어무이는 나를 보내노코 그 질로 목을 매었담미더 2002-12-28 4222
16 첫째마당16 부부운은 평탄지 몬하겠고 자손도 귀한 운세라 2002-12-21 4809
15 첫째마당15. 하나님이 고치줄라꼬 부로 뱅신을 맹글었다 말인기요.. 2002-12-14 4280
14 첫째마당14. 선비는 '백성이 하늘이다' 라고 배우는데... 2002-12-07 4103
13 첫째마당13. "눈뜬다 카더이만, 복주고 명주고 자슥 준다 카더이.. 2002-11-30 4108
12 첫째마당12. 할매 할매 시할매야 손지 눈쫌 뜨게 하소 2002-11-23 4332
11 첫째마당11. 개똥밭에 굴러도 저승보다는 이승이 낫다카는데 2002-11-16 4526
10 첫째마당10. 내가 몬 나수믄 화타팬작이 와도 벨 수 엄을끼이네... 2002-11-09 4318
9 첫째마당 9. 양반의 눈을 멀게 한 죄로 약값 백냥을 지불하고..... 2002-11-02 4874
8 첫째마당 8. 의원의 본분을 다하지 몬해 양반의 눈을 멀게 하다이.. 2002-10-26 4130
7 첫째마당 7. 너거 애비 머리 우에 있는 능금을 마치거라 2002-10-19 4240
6 첫째마당 6. "그 양반 눈 몬 띠는 기 내 탓이란 말이가" 2002-10-12 4276
5 첫째마당 5. "그라지말고 관아에 한 번 가보이소오" 2002-10-05 5509
4 첫째마당 4. "아이구짜꼬! 눈티이가 반티이네" 2002-09-28 6717
3    첫째마당 3. 나도 저런 아들 하나만 있었으마 2003-01-26 8649
2 첫째마당 2. 양반은 얼어죽어도 짚불은 안쬔다 2002-09-14 9165
1 첫째마당 1. 하루 세끼 배 안골고 똥 잘싸믄 그만이지 2002-09-05 11135
1
대표전화 : 051-465-1722 / 팩스번호 : 051-980-0462(지역번호 포함)
문의메일 : gktkrk@naver.com 하사가장애인상담넷 : 부산시 동구 대영로 243번길 43 월드타운 503호
대표자 : 하사가 , 개인정보 관리책임자 : 하사가 , 개인정보 보호기간 : 회원탈퇴시점 까지